2009.01.02 11:25

“파업 상황 형식적으로 보도되고 있다”


MBC 기자들 132명 성명 발표…“보도제작국 프로도 간섭 속 파행·논란 겪고 있어”

전국언론노조의 총파업 지침 아래 적극적으로 파업에 동참하고 있는 MBC 기자들이 자사 보도에 대해 문제제기하고 나섰다.

‘총파업에 동참한 MBC 보도부문 기자 132명’은 지난달 31일 성명을 발표해 “파업 상황 보도, 여권의 방송법 개정의 본질에 대한 보도가 한 두 꼭지, 그것도 로컬 시간대로 밀려 형식적으로 방송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자들은 또 “보도제작국의 프로그램들도 보도 내용에 대한 이런 저런 간섭 속에 파행과 논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MBC는 총파업을 벌이며 모든 방송프로그램 제작을 거부하고 있지만, 일부 기자들이 ‘특별취재반’에 남아 파업의 의미와 방송법 개정안의 문제 등에 대해 보도하고 있다.

기자들은 “마이크와 카메라를 놓는 아픔을 견디며 총파업에 동참하고 있는 우리 MBC 기자들은 총파업을 통해 기자로서의 자존감을 지키고, 공영방송 기자로서 시청자에 대한 책무를 다할 것을 결의한다”며 “경영진과 보도 책임자들 역시 지금 민주주의와 언론의 자유, 공영방송이 처한 절박한 위기상황을 직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 서울 여의도 MBC 방송센터
기자들은 성명에서 MBC 구조개편에 대한 강한 위기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들은 “KBS와 YTN을 비상식적 방법으로 무력화시킨 데 이어, 이제 그들은 MBC에 대한 전면적 공격을 시작했다”며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은 이번에 방송법 개정을 통해 지상파 방송에 재벌과 족벌신문의 진출의 길을 터놓은 뒤, 2월과 4월 임시국회에서 공영방송법과 방송문화진흥회법마저 개정하는 초고속 시나리오를 짜놓았다고 공공연히 MBC를 협박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들은 “이는 공영방송의 예산과 결산을 국회의 감시와 통제에 두고 그 목줄을 사실상 한나라당에게 주는 법안, MBC의 대주주인 방문진을 사실상 해체해 MBC를 사유화하는 법안”이라며 “87년 6월 항쟁 이후 사회적 합의를 통해 공공의 영역으로 지켜온 한국의 방송체제, 공영방송체제가 한 순간에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다음은 MBC 기자들이 발표한 성명서 전문.

총파업 투쟁에 임하는 MBC 기자들의 입장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했다. 1987년 6월 항쟁 이후 20년간 우리 사회가 진전시켜온 인권과 민주주의, 언론의 자유. 이 모든 것이 한 순간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 집회 현장에서 복면만 착용해도 처벌하는 비상식적인 파쇼 법안이 ‘경제 살리기’ 법안으로 포장돼 버젓이 국회에 제출됐다. 재벌에게 은행 소유를 허용하는 법안, 재벌과 신문, 외국자본이 방송을 소유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 하나같이 사회적으로 치열한 논쟁을 통해 결정돼야 할 법안들을 힘의 논리로 밀어붙일 태세다. 사회적 합의, 이성, 민주적 토론은 모두 실종됐다. 앞으로 우리가 겪게 될 사회는 이미 수십 년 전 우리가 경험했던 폭력과 야만에의 굴종을 강요하는 사회가 될 것이다.

그 첫번째 타겟은 방송이다. 사회적 다양성과 공론의 장을 재벌과 일부 족벌신문의 사적 공간으로 바꾸겠다는 그들의 전략은 집요하고 매우 재빠르게 이행되고 있다. KBS와 YTN을 비상식적 방법으로 무력화시킨 데 이어, 이제 그들은 MBC에 대한 전면적 공격을 시작했다. 복수의 여권 관계자들은 이번에 방송법 개정을 통해 지상파 방송에 재벌과 족벌신문의 진출의 길을 터놓은 뒤, 2월과 4월 임시국회에서 공영방송법과 방송문화진흥회법마저 개정하는 초고속 시나리오를 짜놓았다고 공공연히 MBC를 협박하고 있다. 공영방송의 예산과 결산을 국회의 감시와 통제에 두고 그 목줄을 사실상 한나라당에게 주는 법안, MBC의 대주주인 방문진을 사실상 해체해 MBC를 사유화하는 법안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MBC 기자에게 “방문진이 갖고 있는 MBC 주식은 언제든 수의계약으로 넘길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87년 6월 항쟁 이후 사회적 합의를 통해 공공의 영역으로 지켜온 한국의 방송체제, 공영방송체제가 한 순간에 무너질 위기에 처해있다. 공정방송, 정치권력, 자본권력에 대한 감시와 비판이라는 언론 본연의 소명, 기자로서의 자존심이 백척간두에 서있다.

노동조합은 총파업을 결행했다. MBC 기자들은 한국 민주주의와 언론 자유의 몰락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에 이 총파업에 온 힘을 다해 동참하고 있다. 파업이라는 특수 상황에서도 기자들 일부는 ‘특별취재반’에 남아 한국 민주주의의 후퇴를 비판하고, 파업의 의미를 전달하는 언론 본연의 기능을 놓지 않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이 ‘본연의 기능’이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다. ‘특별취재반’ 기자들의 취재와 제작, 아이디어는 뒤로 밀리고 있고, 파업 상황 보도와 여권의 방송법 개정의 본질에 대한 보도는 한 두 꼭지, 그것도 로컬 시간대로 밀려 형식적으로 방송되고 있다. 보도제작국의 프로그램들도 보도 내용에 대한 이런 저런 간섭 속에 파행과 논란을 겪고 있다.

우리에게 시간은 많지 않다. 마이크와 카메라를 놓는 아픔을 견디며 총파업에 동참하고 있는 우리 MBC 기자들은 총파업을 통해 기자로서의 자존감을 지키고, 공영방송 기자로서 시청자에 대한 책무를 다할 것을 결의한다. 경영진과 보도 책임자들 역시 지금 민주주의와 언론의 자유, 공영방송이 처한 절박한 위기상황을 직시해 줄 것을 요구한다.

2008년 12월 31일
총파업에 동참한 MBC 보도부문 기자 132명 일동

강나림 강명일 강민구 강연섭 고은상 고현승 구본원 권지호 권혁용 권희진 금기종
김경호 김기덕 김대경 김병헌 김성우 김세의 김세진 김수정 김수진 김시현 김신영
김신주 김연국 김우철 김재경 김재영 김재용 김정호 김종경 김주만 김주하 김준석
김지경 김태효 김필국 김현경 김혜성 김효엽 김희웅 나준영 남상호 노경진 민경의
민병호 박동혁 박상권 박선하 박성준 박영회 박재훈 박주린 박주일 박지민 박찬정
박충희 방종혁 백승우 백승은 서두범 서민수 서현권 성지영 손재일 송양환 신기원
신은정 신재원 신지영 양효경 엄지인 여홍규 오령 오해정 왕종명 유상하 유재광
유충환 윤효정 이상현 이세옥 이용마 이용주 이재훈 이정은 이종혁 이주훈 이지선
이창순 이창훈 이필희 이학수 이해인 이형빈 이혜온 이호찬 임명현 장미일 장인수
장재현 장준성 전봉기 전영우 전재호 전준홍 전훈칠 정규묵 정승혜 정시내 정연철
정용식 정우영 정인학 정준희 조윤기 조윤정 조재영 조현용 조효정 지영록 지영은
최경순 최형문 최훈 한동수 허유신 허지은 허행진 현기택 현원섭 홍상원 황상욱


백혜영 기자 otilia@pdjournal.com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