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4.19 15:18

‘PD수첩’ 검찰-스폰서 향응 의혹 폭로


“전·현직 검사 57명 기록 문건 확보…현직 검사장 2명 포함”

MBC 〈PD수첩〉이 전·현직 검사들이 ‘스폰서’로부터 조직적으로 향응과 성 접대를 받아왔다는 의혹을 보도할 예정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방송을 앞두고 검찰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한명숙 정국에서 검찰이 치명타를 입게 될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오면서 이날 방송의 폭발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PD수첩〉은 ‘법의 날’을 맞아 20일 ‘스폰서 홍두식(가명), 지난 25년을 폭로하다’(연출 최승호)를 통해 전·현직 검사들이 대형 건설사 사장으로부터 25년간 향응을 제공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 보도한다. 제작진은 “지난 1984년 3월부터 2009년 4월까지 25년간 향응을 제공받은 전·현직 검사 57명의 실명이 기록된 문건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문건에는 박기준 부산지검장과 한승철 대검찰청 감찰부장을 비롯해 법무부 고위직 인사와 부장검사가 언급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PD수첩〉 측은 “문건에 따르면, 적어도 100명 이상의 전·현직 검사들이 향응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중 일부는 성 접대도 받은 것으로 드러나 방송 이후 파장이 예상된다.

 
 
▲ MBC 'PD수첩'이 20일 검찰과 스폰서의 관계 및 실체에 대해 폭로한다. ⓒMBC
문건의 주인공은 1980년대 경남 일대에서 대형 건설 회사를 운영하던 홍두식 사장(가명)으로, 그는 84년 검사들과 인연을 맺기 시작해 지난 25년 동안 그 지역 고위직 검사들의 스폰서 역할을 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홍 사장(가명)은 “그날그날 만나는 검사들에게 술을 사고, 숙박을 책임지고, 성 접대하는 것이 내 임무였다”라고 고백한다.

그의 X파일에는 구체적인 접대 날짜와 참석자가 기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당시 접대에 사용된 수표 번호도 기록됐다. 〈PD수첩〉은 “2003년, 부산지검 형사1부장 검사로 재직하던 박기준 부산지검장이 당시 형사3부장 검사로 재직 중이던 한승철 대검 감찰부장과 함께 홍 사장(가명)으로부터 향응을 받았는데, 문건에 적시된 것만 8차례”라고 전했다.

그러나 문건에 등장하는 검사들 대다수는 접대를 받은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PD수첩〉은 “박기준 검사장은 홍 사장(가명)이 정신 이상자이기 때문에 그의 말을 들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면서 “한승철 검사장 역시 홍 사장(가명)을 잘 모르는 사람이라 했으나, 같은 술자리에 참석했던 모 부장검사의 경우 접대가 있었던 것을 시인했다”고 전했다.

〈PD수첩〉은 홍 사장(가명)과 검사들이 자주 갔던 룸살롱의 호스티스 증언 및 박기준 검사장과의 통화 내용 등을 토대로 접대 의혹과 스폰서의 실체를 폭로한다. 〈PD수첩〉 ‘스폰서 홍두식(가명), 지난 25년을 폭로하다’는 20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김고은 기자 nowar@pdjournal.com





Trackback 1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