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1.28 17:51

“경찰, 민노당 홈페이지 불법해킹”


이정희 의원 의혹제기…27일 ‘동아’ 보도가 발단

 
 
▲ 동아일보 1월 27일 1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와 전국공무원노조(이하 전공노) 조합원의 민주노동당 가입 여부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민노당 서버를 해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정희 민노당 의원은 28일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지난 27일자 <동아일보> 1면 <전교조 위원장 민노당 투표 참여> 기사를 언급하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동아일보>는 해당 기사에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이 2006년 1월부터 최근까지 진행된 민노당 당내 투표에서 16차례 투표에 참여하는 등 당원권을 행사했다고 지난 26일 밝혔다”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경찰은 정 위원장이 민노당 최고위원 선거(2006년, 2008년)와 당 대표 결선투표(2006년, 2008년), 18대 국회의원 후보 선출 선거(2008년), 17대 대통령후보 선거 투표(2007년) 등에서 투표권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28일자 <한국일보> 10면 <전교조 위원장 민노당 투표, 경찰 “기록 확인”→“아니다” 번복 의문 증폭> 기사에 따르면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7일 오전 <동아일보> 보도와 관련해 정 위원장의 민노당 당내 투표 참여 여부를 확인한 바 없다며 부인했다가 같은 날 오후 ‘수사 기록에 (확인한 사실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번복했으며, 1시간 후 또 다시 ‘수사 기록에 없다’고 말을 바꿨다.

이 의원은 “민노당은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당한 바 없고, 자의로 정보를 제공하는 절차를 거친 바도 없다. 압수수색을 위해선 형사소송법 제122조에 근거, 검찰이 피고인에게 압수수색의 일시와 장소를 통지하게 돼 있지만 그런 사실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 한국일보 1월 28일 10면
이어 “경찰이 민노당 서버를 불법 해킹하지 않았다면 정진후 위원장의 주민번호를 무단 도용, 민노당 홈페이지에서 개인 정보를 불법으로 캤다는 것”이라며 “실정법 위반으로 공당의 홈페이지를 불법 해킹했다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중대 범죄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우위영 대변인도 “당원명부와 투표기록을 해킹을 통해 열람한 것은 위헌적인 정당파괴 행위”라며 “불법 해킹과 정당파괴 행위로 헌법을 위반하고 법질서를 교란한 관련 경찰 전원에 대한 처벌이 불가피하다. 당운을 걸고 모든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세옥 기자 kso@pdjournal.com




Trackback 1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