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BS 역외재송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0.07 추신수·박찬호 국회에 나타난 까닭은
2009.10.07 11:27

추신수·박찬호 국회에 나타난 까닭은


OBS 역외재송신 불허 항의…전병헌 “종편 탈락 사업자에 OBS 넘기려 하나”

미국 프로야구(MLB) 클리블랜드의 추신수 선수와 필라델피아의 박찬호 선수의 얼굴이 7일 오전 국회에 등장했다.
이날 예정된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고흥길, 이하 문방위)의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 이하 방통위) 국정감사에 앞서 전국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지부장 전동철, 이하 OBS노조)가 방통위의 OBS 경인TV 역외재송신 불허에 항의하며 이들의 탈을 쓰고 피켓시위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피켓시위 시작 3분여도 지나지 않아 국회 경위들은 국회 내 소란 등을 이유로 이들의 피켓을 압수했다.

 
 
▲ 전국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지부장 전동철)가 7일 오전 방송통신위원회의 OBS 경인TV 서울지역 역외재송신 불허에 항의하는 피켓시위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진행하고 있다. ⓒPD저널
OBS는 지상파 방송 가운데 메이저리그 중계권을 독점으로 갖고 있으며 이를 통해 침체에 빠진 광고판매의 활로 모색과 숙원 사업인 서울 지역 역외재송신 확대를 꾀하고 있지만, 방통위의 계속된 역외재송신 불허로 경영위기에 직면한 상태다.

방통위의 전신인 구 방송위원회는 지난 2004년 자체편성 50% 이상 조건 아래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를 통한 역외재송신을 허용토록 정한 바 있고, 지난 2006년 경기도와 인천을 방송권역으로 하는 OBS 경인TV에 대해 서울지역 SO로의 재송신을 승인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007년 12월 OBS 개국 직후인 2008년 3월 출범한 방통위는 같은 해 4월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 씨앤앰이 OBS 역외재송신 승인을 신청했지만 9월까지 처리를 연장했고, 씨앤앰은 그해 9월 8일 승인신청을 돌연 철회했다.

이와 관련해 최문순 민주당 의원 등은 지난해 방통위 국감에서 “채널을 마냥 비워둘 수 없는 씨앤앰 입장에선 방통위의 승인 처분을 마냥 기다릴 수 없는 게 현실”이라며 “방통위가 사실상 포기를 강요한 셈”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후 2008년 12월 19일 MSO인 CMB가 방통위에 OBS 역외재송신 승인신청서 접수를 시도했으나 방통위는 접수 자체를 거부했다.

방통위는 역외재송신 승인은 권역별로 나눈 지상파 방송 허가제도의 근본 취지를 허물 수 있는 만큼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OBS 안팎과 야당에선 “방통위 송도균 상임위원이 SBS 사장 출신이기 때문에 잠재적으로 SBS의 경쟁자가 될 수 있는 OBS의 서울지역 역외재송신을 논의조차 하지 않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 전동철 OBS 노조위원장이 방송통신위원회 OBS 경인TV 역외재송신 불허에 항의하는 피켓시위를 강제 중단시킨 국회 경위에게 항의하고 있다. ⓒPD저널
문방위 민주당 간사인 전병헌 의원은 이날 국감에 앞서 발표한 자료를 통해 “OBS는 지역방송 유일의 독립민영방송으로서 지역민방이 프로그램 70% 이상을 SBS로부터 공급받는 것과 달리 100% 자체 편성을 하고 있다”며 방통위의 역외재송신 불허가 지상파 방송 역외재송신 정책과 승인 기준에 맞지 않다는 점을 꼬집었다.

이어 “KBS·MBC·SBS와 수도권 방송권역 중첩으로 방송광고시장에서 경쟁관계에 놓여있음에도 불구하고 OBS의 광고수입은 SBS의 3.4%, KNN(부산민방)의 61.4%에 불과하다”며 “OBS의 이 같은 광고수입 정체 원인은 역외재송신 불허에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08년 OBS의 방송광고 수입은 89억원으로 421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올해 1~8월 방송광고 수입 역시 84억원에 그쳐 연말 예상 적자액도 27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전 의원은 “이와 같은 상황이 계속된다면 OBS 초기자본금 1400억원이 개국 3년 만인 2010년 말에 완전 잠식돼 경영중단 위기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승인 개수가 한정돼 있는 종합편성채널 사업자 선정을 앞둔 상황에서 방통위가 탈락한 유력 사업자에게 사실상 수도권 일대를 권역으로 하는 독립민방인 OBS를 주려는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세옥 기자 kso@pdjournal.com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